'2013/12'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12.23 12월에 본 말랑한 영화
  2. 2013.12.23 맘마미아

 

 

마키하라 료타로의 '하루' 개봉을 기다렸는데 역시나 또 개봉관이 없었습니다.. ㅜㅜ
쿡에 동시개봉상역작으로 포함되어있어서 극장보다 더 비싼 가격으로 봤죠. ㅡ,.ㅡ
2030년 근 미래 교토를 배경으로 아름다운 소녀 ‘쿠루미’는
사랑했던 남자친구 ‘하루’를 불의의 사고로 잃고,
다락방에 틀어박힌 채 살아가고 있던 어느날
‘하루’와 똑같이 닮은 안드로이드 로봇 ‘큐이치’가 ‘쿠루미’를 찾아오고,
마음의 문을 굳게 닫았던 ‘쿠루미’도 서서히 마음을 열기 시작한다는 이야기입니다.
마지막 반전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제가 쿠루미씨의 슬픔을 100% 이해할 수 있을까요?"
"그건 무리지"
"제가 로봇이라서요?"
"사람이라도 똑같아. 다른 사람의 슬픔이나 괴로움은 알 수 없을 거야"
"그냥 지켜만 봐줘, 사람은 그것만으로 충분해"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4 | 4.1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3:12:05 19:32:30

 


개봉전부터 기다렸던지라 개봉하자마자 바로 달렸갔었습니다.
이쁜남자 장근석과 함께말이죠. ㅡ,.ㅡ

시험 공부를 핑계로
어바웃 타임을 보질 않았더라면 엄청 후회할 뻔했죠.
시간을 되돌리다 인연을 놓치게 됩니다.
결국 몇번의 시간을 되돌리며 인연을 맺고.....
자기 문제의 해결은 스스로 해야한다는 것을 이 영화에서는 알려줍니다.

결국 주인공은 더이상의 시간 여행을 쓸 필요가 없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되돌리려 바꾸려는 것이 행복이 아니라 그날의 일상 모두 행복이라는 것을 느끼죠.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5.6 | +0.33 EV | 7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7:24 09:32:56

 

 




매일 매일 하루를 즐기라고 말해줍니다.
지금의 평범한 삶이 마지막 삶인 것처럼...
그리고 똑같은 삶을 두번 느껴보라 알려줍니다.
지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될테니까요.
짜증과 피곤함으로 삶을 낭비하지 말아야하니까요.
그리고 삶이라는 이 멋진 여행을 만끽하라고 교훈을 줍니다.

올해 미처 녹지 못한 나의 굳은 심장을 녹인 기분입니다.
인생의 선물을 받은 기분이었죠.



명장면을 뽑은 기사가 있네요. 정말 그런가요?



Posted by 제리 bluejer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4 | 4.1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12:12 19:06:47

 

 

오래전부터 내한하길 기다리고 있었는데 우여곡절 끝에 예매를 했더랬습니다.
공장 워크샵이 겹쳐 손해보고 다른 날짜로 겨우 바꾸기까지...
꼭 보겠다는.. ㅡ,.ㅡ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4 | 4.1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3:12:12 19:14:06

 

 

역시 공연은 아주머니들의 잔치였습니다.
2층 VIP자석과 R석은 여기저기 아주머니들 단체로...
그건 뭐 상관없는데 공연장에서의 매너란 역시 실망이었습니다. ㅡ,.ㅡ

뒷자리는 계모임 아주머니들인지 곗돈 걷으시고..
그리곤 서로 자식 자랑하느라 여념이 없으시다 다른 집 자녀 이야기가 나오시고.
"걔 서울대 들어갔잖아"
"응 공부를 잘했나보네"
"그런데 걔 산만하자나. 사회성도 떨어지고"
"그래?"
"걔 엄마도 똑같아. 산만하고 이상해"...

어째 이야기의 흐름이.. 이상한 애로..
부러우면 지는건데 고로 아주머니들 지셨죠.

공연 중간 중간 여기 저기 아주머니들 백에서 전화벨이 울리고..
왜 집에 안들어 오는지 독촉전화인듯 싶고요잉.
꿋꿋하게 자리에서들 전화 받으시더라고요.
그것도 부족하셨는지 공연 중간에 서로 자리들 바꾸시고
ㅡ,.ㅡ

음식 먹지 말라고 계속 직원들에게 지적 당하시고 아주머니들끼리는 괜찮다며
공연 시작하고 먹으라면서 서로 위로하시고

그러니깐 얼마나 크게 떠들면 저런 세세한 이야기가 다 들렸겠습니까. ㅜㅜ
순간 같이 이야기 하는 줄 알고 착각할 정도였습니다.
앞 뒤 옆열 모두 친해진 느낌이었죠.

VIP는 자리가 없어 예약 못했지만 R석이라도 끊은것은 이 이유도 포함입니다.
매너.. ㅠㅠ

세종문화회관이 아닌게 아쉽고 2층 가운데열은 정말 아주머니들 방해때문에 기분이.. ㅠㅠ

솔직히 공연보다는 여기저기 아주머니들이 더 인상깊었네요.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4 | 4.1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3:12:12 19:52:02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Spot | 1/20sec | F/2.4 | 4.1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3:12:12 22:25:38


 

일단 맘마미아는 직접 본 감동이 있습니다.
워낙에 유명하니 굳이 설명이 필요없죠.

저는 마지막 엔딩이 더 감동이었습니다.
끝나고 두 곡의 공연^^

개인차가 있겠습니다만 영화를 먼저 본 저로서는 뮤지컬보단 영화가 더 감동이었네요.
블루스퀘어는 처음 가보았습니다만 저는 무척 실망이었습니다.

어쩐지 잘 찾아 갔다 싶었는데 역시나 끝나고 나서는 지하철 거꾸로 탔네요.... ㅡ,.ㅡ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제리 bluejerry

댓글을 달아 주세요